3.15의거 기념시비     다시 바다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다시 바다  
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이 제 하
갈 수 없구나 청산가리 극약
품에 품지 않고서는
프로펠러 달린 최루탄
눈에 꽂지 않고서는

오늘도 어제도 내일도
김주열이 헤엄치는
저가 저
바다

부르짖던 사람들
산비탈로 쫓겨 올라가고
텅 빈 햇볕 드는
텅 빈 바라크

솥뚜껑만한 화경(火鏡)
한 손에 쥐고
멍하니 바라보는
저기 저
바다


(시집 "저 어둠 속 등빛들을 느끼듯이" 1975.5.10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