3.15의거 기념시비     송가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송가  
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장 하 보
옳아! 장했거니
너 푸르른 불꽃들이여!
타고 또 붉다 못해
터지고 밟힌 이름들이여!
애띠고 어린 가슴이 불러
깨어난 이 조국이여

조국은 하나여도
가슴마다 갖은 조국
자다가 불러봐도
포근한 이름이여
무너진 저 악의 아성을
너희들이 보는가.






(마산일보 1961.4.29)